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91

[불교 경전] 화엄경 입법계품 - 25 ( 사자빈신 비구니) 무상승 장자는 남쪽에 있는 '수나(輸那)'라는 나라에 있는 성이 있으니 이름이 '가릉가림(迦陵迦林)'에 있는 '사자빈신(師子頻伸)'비구니를 찾아가 가르침을 들으라 하였습니다. 화엄경 입법계품의 25번째 이야기에서 선재동자는 사자신빈 비구니에게 어떤 깨달음을 얻게 될까요? ■ 사자빈신(師子頻伸) 비구니 - 선재동자는 점점 남쪽으로 가다가 그 나라에 이르러 사자빈신 비구니를 두루 찾아다녔습니다. 여러 사람들이 말했습니다. "그 비구니는 승광왕이 보시한 일광원에서 법을 설해 많은 중생들을 이롭게 하고 있습니다." - 선재동자는 곧 그동산으로 가서 두루 살펴보았습니다. 그 동산에 큰 나무가 있는데, 이름이 만월이고 모양은 누각과 같고 큰 광명을 놓아 널리 비추었습니다. 또 잎나무가 있는데, 이름이 보복이며 모양.. 2023. 12. 29.
[불교 경전] 화엄경 입법계품 - 24 (무상승 장자) 바시라 뱃사공은 남쪽에 있는 '가락(可樂)'이라는 성에 있는 '무상승(無上勝) 장자'를 찾아가 가르침을 들으라 하셨습니다. 화엄경 입법계품의 24번째 이야기에서 선재동자는 무상승 장자에게 어떤 깨달음을 얻게 될까요? ■ 무상승 장자 - 선재동자는 대자(大慈)로 두루 하는 마음과 대비(大悲)로 윤택하는 마음을 일으켜 끊이지 않고 복덕과 지혜 두 가지로 장엄했습니다. 모든 번뇌의 때를 버리고 법이 평등함을 증득해 마음에 높고 낮음이 없었으며, 착하지 못한 가시를 뽑아 장애를 없애고, 견고한 정진으로 담과 해자를 삼고, 깊은 삼매로 정원을 만들었습니다. 지혜의 햇빛으로 무명의 어둠을 깨뜨리고, 방편의 바람으로 지혜의 꽃을 피우게 하며, 걸림 없는 서원이 법계에 충만하고, 마음은 항상 온갖 지혜의 성에 들어가 .. 2023. 12. 28.
[불교 예불] 장엄념불(莊嚴念佛) -선념(先念)- (미타인행사십팔원 까지) 천주교에는 '미사'가 있고, 기독교에는 '예배'가 있듯이 불교에는 '예불'이 있습니다. '장엄념불'은 아침, 저녁 예불 때 부처님 명호를 지극히 염송하며, 아미타 극락세계에 나기를 발원하며, 진리를 마음속에 새기려는 의식입니다. 오늘은 장엄념불 중에서도 '선념' 부분에 2. 미타인행사시팔원까지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 장엄념불 莊嚴念佛 - 선념 - 아미타불진금색 아미타 부처님의 거룩한 금빛 몸이여 상호단엄무등륜 삼십이상 팔십종호 단정하여 짝함이 없고 백호완전오수미 눈썹사이 흰털은 수미산이 구르는 듯 감목징청사대해 검푸르고 맑은 눈은 사대해의 상징일세 광중화불무수억 광명속에 나툰 억만의 무수한 화신부처님들 화보살중역무변 화현으로 나투신 보살님네 그 또한 끝이 없네. 사십팔원도중생 마흔여덟가지 큰 서원으로 .. 2023. 12. 27.
[불교 경전] 화엄경 입법계품 - 23 ( 바시라 뱃사공 ) 향 파는 장자 우발라화는 남쪽에 있는 '누각(樓閣)'이라는 큰 성에 있는 뱃사공 중에 '바시라(바施羅)'에게 가르침을 들으라 하셨습니다. 화엄경 입법계품의 23번째 이야기에서 선재동자는 어떤 깨달음을 얻게 될까요? ■ 바시라(바施羅) 뱃사공 - 선재동자가 누각성을 향해 길을 가며 살펴보니, 길이 오르락내리락 하며 평탄한가 하면 험준하기도 하고, 깨끗한가 하면 더럽기도 하고, 구부러지기도 하고 곧게 뻗어 있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나아가면서 이와 같이 생각했습니다. '내가 저 선지식을 가까이 모실 것이다. 선지식은 보살도를 수행해 성취하는 근원이고, 바라밀의 도를 수행 성취하는 근원이고, 중생을 거두어 주는 도를 수행 성취하는 근원이다. 법계에 두루 들어가지만 장애가 없는 도를 수행 성취하는 근원이고, 중생.. 2023. 1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