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73

[불교경전] 화엄경 입법계품-52:㉨(미륵보살) 선재동자는 비로자나 장엄장 누각의 경계를 보고 아주 기뻐했으며, 몸과 마음이 유연해져서 모든 의혹이 사라졌습니다. 마음을 두루 움직이며 모든 것을 두루 보고 널리 예경했습니다. 화엄경 입법계품 52㉨의 이야기에서 미륵보살은 선재동자에게 어떤 가르침을 알려 주실까요? ■ 미륵보살 - 잠깐 머리를 숙이자 미륵보살의 위신력으로 말미암아 자신의 몸이 누각마다 두루해 있음을 보았고, 갖가지 불가사의한 자재로운 경계를 보았습니다. 미륵보살이 처음 위없는 보리심을 발할 때의 이름과 그 집안과 선지식의 깨우침으로 선근을 심던 일들을 보았습니다. 미륵보살이 처음 자심(慈心) 삼매를 증득하고 그때부터 자씨라고 부르던 일을 보기도 하고, 미륵보살이 묘행을 닦으며 모든 바라밀을 이루던 일을 보기도 하고, 청정한 국토를 성취하.. 2024. 5. 24.
[불교경전] 화엄경 입법계품-52:㉧(미륵보살) 미륵보살 마하살은 '보리심은 맑은 물과 같아 모든 번뇌의 때를 씻어 주며, 보리심은 태풍과 같아 세간에 두루 걸림이 없다'라고 하셨습니다. 화엄경 입법계품 52㉧의 이야기에서 선재동자는 계속하여 어떤 가르침을 듣게 될까요?■ 미륵보살- 또 보리심은 타오르는 불과 같아 온갖 소견의 숲을 태우며, 보리심은 밝은 해와 같아 모든 세간을 두루 비추며, 보리심은 보름달과 같아 깨끗한 법이 다 원만하며, 보리심은 밝은 등불과 같아 갖가지 법의 광명을 발한다. - 보리심은 큰 산과 같아 모든 세간에서 우뚝 솟아 있으며, 보리심은 부처님의 탑과 같아 모든 세간에서 공양할 바이다. - 선남자여, 보리심은 이와 같이 한량없는 공덕을 성취하는 것이니, 요약해 말하면, 보리심은 모든 불법의 공덕과 같다. 왜냐하면 보리심은 보.. 2024. 5. 23.
[불교경전] 화엄경 입법계품-52:㉦(미륵보살) 미륵보살은 선재동자가 '탐욕과 성냄과 어리석은 불 속에 들어있는 이에게 선정의 물을 부어 서늘하게 하고, 그릇된 소견의 그물에 걸린 이는 지혜의 칼로 벗겨준다'라고 하였습니다. 화엄경 입법계품 52㉦의 이야기에서 미륵보살은 계속하여 선재동자에게 어떤 가르침을 알려줄까요?■ 미륵보살 - 어진 이들이여, 이 장자의 아들은 항상 이런 행으로써 중생을 구호하며, 보리심을 발하고 쉬지 않으며, 대승의 길을 구해 게으르지 않으며, 법의 물을 마시기를 싫어하지 않으며, 도를 돕는 행을 부지런히 쌓으며, 항상 모든 법문을 청정하게 하기를 좋아하며, 보살행 닦기에 정진하며, 여러가지 원을 채우고 방편을 잘 행하며, 선지식을 뵙는데 만족할 줄 모르며, 선지식 섬기기에 고달픈 줄 모르며, 선지식의 가르침을 듣고 순종해 행하.. 2024. 5. 22.
[불교경전] 화엄경 입법계품-52:㉥(미륵보살) 미륵보살은 선재동자를 장자의 아들이라 부르며, '문수보살의 가르침을 받고 110 선지식을 만난 다음에도 잠깐 지치거나 게으른 생각을 내지 않았다'고 하였습니다. 화엄경 입법계품 52㉥의 이야기에서 미륵보살은 계속하여 선재동자에게 어떤 가르침을 알려줄까요?■ 미륵보살 - 이 장자의 아들은 아주 보기 드문 사람이다. 그는 대승을 향해 큰 지혜를 의지하고, 큰 용맹을 내고, 대비의 갑옷을 입고, 대자심(大慈心)으로 중생을 구호한다. 큰 정진으로 바라밀을 행하며, 큰 상인이 되어 중생들을 보호하며, 큰 법선(法船)이 되어 모든 바다를 건너며, 큰 도에 머물러 큰 법보를 모으며, 넓고 크게 도를 돕는 법을 닦는다. - 이와 같은 사람은 듣기도 어렵고 보기도 어려우며, 가까이 하고 함께 있고 함께 행하기 어렵다. .. 2024. 5. 21.